IMG_5435 (중형)

더 가죽공방 답게~

올 들어서 가죽공방 중년의오후를 꾸준히 정비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창가로 상품을 진열할 수 있도록 안쪽에 있던 선반을 끌어내었습니다.

지나 다니는 분들이 언뜻 창문 안쪽만 들여다 보면서 지나가기에  가죽공방임을 잘 모르는 듯합니다.

그래서 상품을 좀 더 앞으로 끌어내고 가죽공방의 정체성을 모호하게 하는 것들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이제 창문에 글씨를 넣을까 생각 중입니다.

 

그럼에도 이 길에 사람들이 얼마나 다니는지는 내가 콘트롤 할 수 없다는 것이 고민입니다.

결국 찾아올 수 있는 매력을 만들어야 합니다.

 

춘천로그는 단순한 판매점이기 보다는 공방에서 체험하고 배우며 자신의 상상 속에 있는 것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곳입니다.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만들 수 있습니다.

이미 만들어진 것을 구매하는 것은 편한 방법이지만 직접 자신의 생각대로 만드는 것은 훨씬 가치 있는 일입니다.

 

춘천로그에서 유쾌한 중년의오후를 만드세요

IMG_53

공방에 큰 변화가 있습니다

새해를 맞아 공방에 변화를 주고 있습니다.

우선 그동안 같이 있던 목공 상품을 모두 뺐습니다. 약 8개월 정도 공방에서 목공 상품에 대하여 홍보와 판매를 해 왔습니다.

나름의 결과를 정리하고 올해부터는 가죽공방 본연의 모습을 더 갖출 생각입니다.

또한 문구 중 노트를 제외한 나머지는 지난 가을 요선동에 문을 연 304아일랜드로 옮겼습니다. 304아일랜드는 딸이 운영하는 곳이라 상품의 교류는 계속 이어집니다.

 

목공 상품이 빠지고 남은 자리는 작업을 위한 넓은 테이블로 바꿔서 답답하지 않은 시원한 모습으로 바뀌었습니다.

올해는  가죽수업에 집중하면서 만들고 싶은 작품도 많이 만들 생각입니다.

외관도 더 업그레이드 해야 합니다. 지금의 모습은 어쩌면 정체성이 불분명하고 특징이 없는 공간의 모습이었을 것입니다.

 

춘천로그에는 가죽공방 중년의오후가 있습니다.

중년의오후는 가죽공방의 컨셉 정도 될 것입니다. 나중에 가죽공방 뿐 아니라 다른 영역까지 확장하고자 하는 뜻으로 춘천로그를 만든 것입니다.

 

 

ice-570500_1280

추운 연말 이야기

겨울이 추운 것은 당연하겠지만 요즘의 추위는 비정상적인 모습의 추위다.

갑자기 추워지기도 했지만 눈과 함께 연일 강추위가 계속된다. 밤 기온이 거의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지는 날이 오래 이어진다.

 

오늘 두번째로 공방 화장실의 수도가 얼었다. 지난번 추위에 얼었을 때는 가까스로 녹였지만 이번에는 녹이기 어려울 듯하다.

화장실 내부는 히터로 보호했지만 외부에서 벽을 타고 들어오는 배관이 얼어붙었다.

계속 되는 추위에 땅이 녹지 않고 점점 얼어 들어가기에 당분간 녹이는 것은 포기해야겠다.

 

1월이 지나면서 며칠이라도 날이 따뜻해지면 녹을 수 있을 것이다.

그 때까지는 화장실은 다른 곳을 이용해야 한다. 많이 불편할 것이다.

 

보통 공방 문을 8시 전에 열었는데 밤새 내려간 기온을 올리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당분간은 문 여는 시간을 좀 늦춰야겠다.

공방은 점심 무렵부터 해가 들기 시작하기 때문에 억지로 온도를 높이느라 전기를 쓰는 것보다는 낮에 문을 열면 될 것이다.

 

예상하지 못했던 일들을 핑계로 운영 계획을 점검하고 앞으로 일을 고민 좀 해야겠다.

trm

중년의오후 상표 등록

지난해 중년의 오후 이름으로 매장을 열면서 신청한 상표가 등록 되었다.

중년의오후를 시작하면서 단순한 공방이 아니라 중년이 되면서 필요한 것들에 대한 다양한 준비와 활동을 계획했지만 별로 진행하고 있는 것은 아직 없다.

다만 가죽공방으로 자리 잡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노트 중심의 문구를 판매하기도 한다.

가죽공예를 매개로 시작하여 중년들을 위한 공간과 서비스로 발전하고자 고민중이다.

 

이미 중년이거나 중년이 곧 될 사람들이 고민해야 하는 것은 돈 버는 것이나 건강만 있는 것이 아니다.

막상 중년이 된 후 자신의 존재 가치를 잃어버리는 일이 많다. 단순한 취미 활동이나 친구들과의 만남으로도 해결하기 어렵다.

중년을 위한 의미있고 유쾌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IMG_5167 (1)

간판을 고쳐 달다.

여름에서 가을로 이어지면서 소흘했던 공방 일을 반성하면서 변화를 만들고 있습니다.

우선 간판을 고쳐 달았습니다.

그동안 달려 있던 문구304 간판을 가죽공방으로 바꿨습니다.

 

중년의오후는 가죽 공방입니다.

 

문구304는 노트 상점입니다만 10월 부터 춘천 요선동 골목에 304아일랜드라는 이름의 노트 상점으로 독립하였습니다.

중년의오후에서도 전처럼 노트와 문구를 판매하지만 가죽공방의 일을 좀더 집중할 것입니다.

그래서 간판을 고쳐 달았습니다.

IMG_5063 (중형)

시멘트로 펜꽂이를 만들었다.

오늘은 시멘트로 펜꽂이 두개를 만들었다. 펜꽂이가 있다고 책상이 깨끗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굴러다니는 연필이나 펜을 모아두기는 좋다.

아마도 사람은 무한하게 엔트로피를 늘려가는 속성이 있는지 모르겠다.

버리기도 많이 하지만 잡동사니가 늘어나는 속도는 더 빠르다.

 

공예를 하다보면 엉뚱하거나 쓸데없는 것을 궁리하고 만드는 재미가 있다. 그런 속에서 아이디어가 나오고 재미있는 것을 만들어 가는 것이다.

중년의오후는 가죽공방이다.

가죽을 만지고 이해하면서 자신이 원하는 것 상상한 것을 만들어 내는 것을 배우고 작업을 함께 하는 곳이다.

잘 만들어진 공산품을 사는 것이 더 편할 수도 있고 돈이 적게 들기도 한다.

그러나 모든 일을 생산성 문제로 해석할 수는 없다. 스스로 상상한 것을 직접 구현하는 것은 또다른 재미가 있고 공산품으로 얻을 수 없는 만족이 있다.

 

하루하루의 일과를 보면 돈을 버는데 쓰는 시간도 많지만 자신에게 투자하고 자기 만족을 위해 집중하는 시간도 필요하다.

사람은 뭐든 반복하면 기술이 늘어난다. 기술이 늘어나면서 하고 싶은 욕구도 커지고 작품의 완성도도 높아진다.

끊임없이 키워나갈 수 있는 기술이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오늘은 가죽작품을 만들지 않고 엉뚱한 시멘트 펜꽂이를 만들었다.

IMG_4885 (Medium)

304아일랜드

춘천로그 이름 속에는 중년의오후문구304가 함께 있습니다.

중년의오후는 가죽공방이며 문구304는 노트 중심의 문구를 취급합니다.

 

10월부터는 문구304에서 더 발전하여 304아일랜드가 춘천 요선동에 새롭게 문을 엽니다.

기존의 문구304는 춘천로그 안에 그대로 있고 304아일랜드 하나가 새로 탄생하는 것입니다.

 

304아일랜드에서는 문구304와 같이 노트 뿐 아니라 생활소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도청과 시청이 가까운 요선동 먹자골목 안쪽에 작은 가게입니다.

하얀색으로 만들어지는 가게에서 다른 분위기로 노트와 생활소품을 만나보세요.

춘천에 가볼만한 곳이 하나 추가 되는 것입니다.

 

기대합니다.

IMG_4793 (Medium)

슬로우웍스와 함께 플리마켓

춘천로그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슬로우웍스와 함께 플리마켓을 열었습니다.

코로나로 한동안 하지 못했고 8월의 잦은 비로 멈추어 있다가 9월이 되면서 날이 좋은 토요일, 일요일 이틀동안 열었습니다.

춘천 팔호광장 감미옥 뒷편 슬로우웍스 공방앞입니다.

 

슬로우웍스는 재봉틀공방으로 천으로 만드는 여러가지를 만듭니다. 가방, 파우치, 앞치마 등등…

춘천로그는 가죽공방이자 노트상점이므로 가죽 소폼과 직접 만든 사탕수수 노트를 내 놓았습니다.

 

다음주엔 태풍과 추석이 있으니 건너뛰고 9, 10월 중 몇번 진행할 것 같습니다.

상품을 많이 팔려고도 하지만 공방을 알리고 관심을 얻는 것이 더 큰 목적입니다.

demo-attachment-24-Image2

소식을 전하기로 했습니다.

춘천로그의 소식을 전하는 글을 쓰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홈페이지를 만들고 공방의 소식을 전하는 별도의 글을 쓰지 않았습니다.

이제 중년의오후와 문구304에서 하는 일과 변회된 모습, 활동을 알려드릴 생각입니다.

가죽공예 작업이야기, 노트 만드는 이야기와 주변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