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4885 (Medium)

304아일랜드

춘천로그 이름 속에는 중년의오후문구304가 함께 있습니다.

중년의오후는 가죽공방이며 문구304는 노트 중심의 문구를 취급합니다.

 

10월부터는 문구304에서 더 발전하여 304아일랜드가 춘천 요선동에 새롭게 문을 엽니다.

기존의 문구304는 춘천로그 안에 그대로 있고 304아일랜드 하나가 새로 탄생하는 것입니다.

 

304아일랜드에서는 문구304와 같이 노트 뿐 아니라 생활소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도청과 시청이 가까운 요선동 먹자골목 안쪽에 작은 가게입니다.

하얀색으로 만들어지는 가게에서 다른 분위기로 노트와 생활소품을 만나보세요.

춘천에 가볼만한 곳이 하나 추가 되는 것입니다.

 

기대합니다.

IMG_4844 (1) (Medium)

새로운 노트 커버를 쓰기로 했다.

좋아하는 노트가 A6 크기다.

물론 더 큰 노트를 써야할 일이 많고 대부분의 서류는 A4로 되어 있지만 늘 휴대하고 수시로 사용하는 것은 A6노트가 좋다.

더 작은 노트를 쓸 생각도 한다. B7 노트를 만들어 쓰는 것은 더 구상중이다.

 

어쨌든, 그동안 A6노트를 넣어서 사용하던 가죽 커버를 새로 만들었다.

길이 잘들고 부드러워 쓰기 좋았지만 새로 만든 것은 노트를 두권정도 넣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판매용이기 보다는 내가 쓸 생각으로 모양이 이쁘진 않지만 앞에 볼펜을 넣을 칸도 만들었다. 노트와 펜은 항상 같이 다녀야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년에 쓰는 노트가 그리 많지 않다. 그렇기에 노트에 좀 투자해도 큰 부담은 아닐 것이다.

좋은 노트를 쓰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글이 잘써지고 자신의 취향에 잘 맞는 노트가 필요하다.

거기에 다 쓴 노트만 바꿔 쓸 수 있는 커버를 쓰는 것이 좋다. 항상 노트를 소중하게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죽공예를 하고 노트를 만들어 팔다보니 다양한 노트를 만들고 커버를 사용한다.

오늘은 그동안 쓰던 노트 커버를 교체한 것이다. 

않에 넣는 노트는 사탕수수 종이로 만든 노트다. 내부 디자인이 다른 형태의 노트를 쓰게 될 것이다.

 

춘천로그에서는 자신에 맞는 노트커버를 만들 수 있다.

중녀의 오후를 잘 보내는 방법이다.

IMG_4834 (Medium)

날씬한 필통?

추석 연휴를 지나면서 아주 날씬한 필통을 만들었다.

겨우 두 세자루의 볼펜만 넣을 수 있는 크기이다.

생각해보면 필통이 반드시 커야 하는 건 아니다. 볼펜 한자루, 샤프 하나 정도면 대부분 쓸만하다.

만들고 나니 느낌이 좋다 한손에 딱 잡힌다.

 

더구나 크기가 커피믹스 스틱하나 넣기에 딱 좋다. 볼펜 한자루 정도 추가로 넣을 수 있겠다.

어쩌면 가장 현실적인 필수품 아닐까.

 

춘천로그 새로운 상품이다.

 

IMG_4809 (Medium)

재미있는 노트를 만들었다.

춘천로그에서는 사탕수수 종이로 만든 노트를 열심히 만들고 판매한다.

비오는 오늘은 작업실에서 기존에 인쇄되어 있는 사탕수수 노트를 변형하여 재미 있는 노트를 만들었다.

가로, 세로가 약 10cm인 거의 정사각형의 큐브노트다.

 

 

한권은 상단에 날짜를 체크할 수 있도록 만든 상철 노트고 나머지 하나는 모눈 노트로 상철로 쓰던 좌철로 쓰던 마음대로 쓸 수 있다.

만들고 보니까 꽤나 귀엽기도 하고 재미있다.

사탕수수 부산물로 만든 종이는 목재를 사용하지 않고 100% 사탕수수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을 사용한다. 표백도 하지 않아 식품에 닿아도 안전하고 눈이 편하다.

친환경의 장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글씨가 잘써진다.

만년필로 써도 잘 번지지 않고 뒤로 비치지 않는다.

요즘 사무실의 대부분의 종이는 사탕수수 종이를 쓰고 있다. 앞으로도 몇가지 노트를 더 만들 것이다.

꾸준히 판매도 이루어지는 반응 좋은 노트들이다.

IMG_4793 (Medium)

슬로우웍스와 함께 플리마켓

춘천로그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슬로우웍스와 함께 플리마켓을 열었습니다.

코로나로 한동안 하지 못했고 8월의 잦은 비로 멈추어 있다가 9월이 되면서 날이 좋은 토요일, 일요일 이틀동안 열었습니다.

춘천 팔호광장 감미옥 뒷편 슬로우웍스 공방앞입니다.

 

슬로우웍스는 재봉틀공방으로 천으로 만드는 여러가지를 만듭니다. 가방, 파우치, 앞치마 등등…

춘천로그는 가죽공방이자 노트상점이므로 가죽 소폼과 직접 만든 사탕수수 노트를 내 놓았습니다.

 

다음주엔 태풍과 추석이 있으니 건너뛰고 9, 10월 중 몇번 진행할 것 같습니다.

상품을 많이 팔려고도 하지만 공방을 알리고 관심을 얻는 것이 더 큰 목적입니다.

demo-attachment-24-Image2

소식을 전하기로 했습니다.

춘천로그의 소식을 전하는 글을 쓰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홈페이지를 만들고 공방의 소식을 전하는 별도의 글을 쓰지 않았습니다.

이제 중년의오후와 문구304에서 하는 일과 변회된 모습, 활동을 알려드릴 생각입니다.

가죽공예 작업이야기, 노트 만드는 이야기와 주변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